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현충뉴스

제 목국립대전현충원,‘얼굴없는 천사’ 선행 계속되다

  • 작성자전체관리자
  • 작성일2019-01-07
  • 조회수30
  • 첨부파일
내용보기
국립대전현충원,‘얼굴없는 천사’ 선행 계속되다 사진1
- 2015년부터 묘소 앞에 돌 화병과 순직자 자녀 중‧고 입학 성금 보내 -

국립대전현충원(원장 권율정)에 매년 익명의 ‘얼굴없는 천사’ 선행이 계속되고 있다. 어느 시청자나 가정주부라고만 밝힌 ‘얼굴없는 천사’는 지난 2015년부터 순국선열 묘소에 추모 문구가 새긴 돌 화병과 함께 순직자 자녀 중·고 입학 성금을 국립대전현충원에 보내오고 있다.

올해에도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하신 ‘어민혁 소령, 박정수‧권성호 중령’ 가족분 자녀에게 전달해 달라며 힘찬 응원 메시지와 함께 입학 축하 성금을 보내왔다.

국립대전현충원은 ‘얼굴없는 천사’의 성금을 1월 7일(월) 15시에 순직공군 유가족을 초청하여 ‘현충문 의전대기실’에서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얼굴없는 천사’는 2015년 부터 현재까지 전사 또는 순직군인 묘소에 추모 문구가 새긴 돌 화병 50여 개를 놓았고, 2017년에는 응급환자 이송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선효선 간호장교, 2018년에는 수원비행장에서 순직한 블랙이글스 소속 김도현 소령의 자녀에게도 교복 구입비를 보내주었다.

권율정 원장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을 추모하고 기리는 이런 분들의 마음은 그 무엇과도 바꾸지 못할 우리의 든든한 자산이다”며, “일시적이 아닌 지속적으로 돌 화병과 성금을 전해주는 얼굴없는 천사 같은 분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밝은 미래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목록 삭제 수정 답변 쓰기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 : 선양팀 042-820-7062 최종수정일 : 2018-03-1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