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공지사항

제 목청렴공감편지

  • 작성자전체관리자
  • 작성일2015-03-20
  • 조회수2246
  • 첨부파일
내용보기

링컨을 통한 공정의 의미

 

미국의 대통령을 지낸 링컨이 젊었을 때의 일입니다.
 그 때 링컨은 일리노이 주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었다. 그 당시 일리노이 주에는 매우 유명하고 능력 있는 변호사가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스탠튼”이었다.
스탠튼에 비하면 링컨은 아직 애송이 변호사에 불과했다.
 그런데 어느 날 링컨과 스탠튼이 같은 사건을 맡게 되어 법정에 섰는데, 스탠튼이 갑자기 일어나 외쳤다.
 “나는 저 따위 시골뜨기 변호사와 같이 일할 수 없습니다!”
 스탠튼은 곧장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렸다.
 그 후 몇 년 뒤 링컨은 대통령에 당선되었고, 그 때 미국은 남북전쟁 중이었다. 매우 혼란스럽고 긴박한 나날 속에서 국방장관이 물러나 그 자리가 비게 되었다. 그래서 그 중요한 자리에 누구를 앉힐 것인가, 많은 사람들이 고민에 빠졌다.
 그때 링컨이 딱 잘라서 말했다.
 “스탠튼씨를 임명하겠습니다!”
 그러자 그 자리에서 난리가 났다. 링컨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반대하고 나섰다.
 “대통령 각하, 스탠튼이 아무리 능력 있는 사람이지만 지난날 스탠튼이 대통령께 한 행동을 잊으셨습니까? 그 건방지고 모욕적인 일을 말입니다!”
 링컨은 사람들의 말을 모두 듣고 나서 이렇게 말했다.
 “나를 백 번 무시한들 어떤가? 그게 무슨 상관인가? 그 사람이 국방장관이 되어 훌륭히 자기 일을 해 주기만 한다면 아무것도 문제될 게 없습니다!”
 링컨은 결국 스탠튼을 국방장관에 임명했다.
 ‘공정’이란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부자든 가난하든 남성이든 여성이든 나와 친하든 친하지 않든 누구나 공평하게 생각해 주는 것입니다. 하지만 노력을 더 많이 한 사람에게 더 많은 것을 주고 노력을 적게 한 사람에게 더 적은 것을 주는 것도 공정한 것입니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 : 전례선양팀 042-718-710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