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현충인물

4월의 현충인물

4월 현충인물


한성수 순국선열
사이버참배
4월 이달의 현충인물 한성수 순국선열
- 광복군으로 항일운동을 전개하다 -

나는 한국인이다.
너희들은 일본어를 국어라 하지만
나의 국어는 아니고 원수의 말이다.
나의 국어는 오직 한국말일 뿐이다.
일본은 이번 전쟁에서 기필코 패전하고야 만다.
미·영·중·소 등 연합국의 합동작전으로
태평양 방면은 물론 인면(印緬, 인도 미얀마) 전선과
중국전선에서 참패하고 머지않아 무조건 참패할 것이다.
그때 가서는 대한민국을 독립시켜 주지 않은 것을
후회할 것이며, 한국 독립군들이 독립운동을 하다가
무수히 희생을 당한 것과 같은 고초를 침략자인
너희들도 당하고 말 것이다.
선생의 군법회의 법정 진술 중에서(1945. 3)

국립대전현충원 4월의 현충인물로 선정된 ‘한성수 순국선열’은 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하여 초모 및 정보공작 활동을 하고, 1944년부터는 상해지구특파공작조장으로 항일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다.
한성수 선생은 1920년생으로 평북 신의주(新義州) 사람이다. 선생은 일제의 강제 징집된 학도병으로서 중국 서주에 배속된 후 일찍부터 계획하고 있던 탈출을 감행했다. 목숨을 건 탈출에 성공한 선생은 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했다.
1944년 11월 화남지역(華南地域) 공작책으로 임명을 받은 한성수 선생은 주로 상해(上海)를 중심으로 적의 엄중한 감시를 피해 무전통신 작전을 수행하고, 초모공작을 진행했다.이 과정에서 선생의 상해 파견은 자청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군을 탈출한 3월부터 불과 8개월 만에 적의 소굴로 다시 들어가게 된 것이다.
1945년 배반자의 밀고로 피체된 한성수 순국선열은 사형을 언도받고 1945년 5월 13일 남경(南京) 형무소에서 참수형(斬首刑)으로 순국하셨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적을 기리어 1977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고,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장하여 그
업적을 기리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 : 전례선양팀 042-820-7065
top